글자 크기 설정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반정부 집회 참가자가 인근 성당에서 약탈한 예수상을 들고 방벽을 향해 걷고 있다. 산티아고=AP 연합뉴스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반정부 집회 참가자가 인근 성당에서 약탈한 예수상으로 방벽을 쌓고 있다. 산티아고=AP 연합뉴스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에서 성당 가구와 예술품으로 쌓은 방벽이 불타고 있다. 산티아고=AP 연합뉴스

3주째 계속되고 있는 칠레 시위가 대통령의 처벌 강화 발표로 더 격해졌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공공기물 파손과 약탈행위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복면 착용자는 가중처벌한다는 내용의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새 법안에 따르면 수사기관뿐 아니라 정보기관도 수사과정에 개입할 수 있다. 장기 국면에 접어든 시위에서 최소 20명의 사망자와 2,5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해 정부가 대책을 낸 것인데, 이번 조치에 반발한 시민들은 되레 저항 수위를 높였다.

대통령의 발표 다음날 벌어진 8일 시위에서 시민들은 교회를 약탈해 의자와 조각상으로 경찰을 저지하는 방벽을 쌓아 불태웠다. 경찰의 진압에 도로 표지판과 드럼통으로 제작한 방패를 들고 진격했다. 한 사립대학 건물 역시 방화의 표적이 됐다.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 참가자가 검은 색상의 칠레 깃발을 들고 있다. 산티아고=로이터 연합뉴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유엔(UN)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5) 개최도 포기하고 국내 소요 사태 진화에 나선 칠레 당국이지만 시민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신자유주의를 표방한 대통령이 초래한 극심한 양극화와 차등 의료정책에 현 정권의 지지율은 10%대까지 폭락했다.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 참가자가 직접 만든 방패를 들고 서 있다. 산티아고=로이터 연합뉴스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 참가자들이 도로 표지판과 거울로 만든 방패를 들고 당국과 대치하고 있다. 산티아고=로이터 연합뉴스
8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린 반정부 집회 참가자가 경찰 병력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산티아고=로이터 연합뉴스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