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제성이 ‘자연스럽게’에서 허재와 만난다. MBN 제공

개그맨 황제성이 '자연스럽게'에서 농구감독 허재의 호통을 맞는다.

11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자연스럽게’에는 황제성이 은지원과 김종민을 찾아온다. 구례 옆 동네인 순천 출신인 황제성은 “오랜만에 한가한 시골 생활을 즐기면서 힐링도 하고, 느리게 한 번 지내보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지만, 허재와 맞닥뜨리면서 분위기가 반전된다.

허재는 황제성이 나타나자마자 “인사는 됐으니까 빨리 와서 일해”라며 채근했다. 이에 황제성은 초면인 허재에게 “태어나서 처음 뵙는데…”라며 ‘반발의 기운’을 드러내 ‘형들’ 은지원, 김종민, 김준호를 바짝 긴장하게 했다. 이에 김종민은 “감독님이시잖아. 우리는 이제 선수야”라고 황제성에게 설명했다.

그래도 황제성은 “여기에 선수가 어디 있어? 저는 이거 하기 싫어서 순천에서 서울로 유학간 거예요”라는 패기를 보였다.

또한 황제성은 “웨이크보드 타는 곳은 어디야?”라며 힐링 레저를 꿈꿨지만, 은지원은 “들어봤니? 웰컴 투 헬(HELL)막골”이라고 답했다는 전언이다.

다른 희망을 가진 황제성의 벼락 맞은 현천마을 방문기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방송될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서 공개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