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등을 위해 외교부를 찾은 캐릭터 '펭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대세’ 펭귄 캐릭터 펭수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난 사진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인기몰이 중인 펭수가 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한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됐다. 이날은 키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과 데이비드 스틸웰 차관보 등 미국 고위인사들이 외교부를 방문하는 날이라 취재진이 몰려 이날 펭수의 모습이 다수 매체에 포착됐다.

EBS에 따르면 펭수는 이날 외교부 소개 및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를 위한 영상 촬영 차 외교부를 방문했다. 현재 펭수는 외교부 정식 홍보대사는 아니다. 다만 향후 홍보 성과에 따라 홍보대사 임명도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펭수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만남은 우연히 이뤄졌다. 마침 외부 일정을 나가던 강 장관과 마주치면서 깜짝 조우 속에 악수를 나눴다. 이를 본 누리꾼은 “펭수야 너가 성공하는 모습을 보게 돼 너무 행복하다”(y*****), “펭수가 대한민국 외교부를 뒤흔들었다”(k*****)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펭수는 어린이 방송인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캐릭터로, 현재 유튜브 채널에서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이다. 재치 넘치는 입담에 아이돌 댄스까지 가능한 역대급 캐릭터로, 최근 라디오와 예능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2030 뽀로로’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높아지자 EBS 측은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를 별도 프로그램으로 편성했다. 해당 채널은 6일 현재 구독자 수 42만명을 돌파한 상태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등을 위해 외교부를 찾은 캐릭터 '펭수'가 게이트를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