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현대자동차가 경량 핫해치, i30 N 프로젝트 C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i30 N 등을 통해 유럽 시장에서의 좋은 평가를 받고, 또 이를 기반으로 한 레이스카, 'i30 N TCR' 등이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호성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특별한 i30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i30 N 프로젝트 C은 i30 N을 기반으로 하는 모델로서 기존의 i30 N에 경량화를 더해 주행 성능의 개선을 이뤄내는 모델이다.

실제 현대 i30 N 프로젝트 C는 경량 소재의 대표주라 할 수 있는 카본파이버를 곳곳에 적용해 외형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프론트 스플리터, 리어 디퓨저, 사이드 실 및 카본파이버로 제작된 보닛이 더해진다.

이러한 부품의 변화를 통해 현대 i30 N 프로젝트 C는 차량의 무게를 덜어내는 것은 물론이고 공기저항을 줄이는 기술적인 성과를 함께 이뤄내 드라이빙의 만족감을 더욱 끌어 올리고 있다.

이와 함께 네 바퀴에도 O.Z.에서 제작한 19인치 경량 알로이 휠을 적용해 경량화는 물론이고 고성능 모델의 감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연출한다.

외형적인 변화는 물론이고 실내 공간에도 스포츠 드라이빙을 위한 고성능 스포츠 시트와 스티어링 휠, 그리고 기어 시프트 레버 등의 다양한 디테일 또한 새롭게 손질했다.

이러한 변화를 거쳐 현대 i30 N 프로젝트 C는 기존 i30 N 대비 80kg 가까운 경량화를 이뤄냈고, 기존의 275마력의 성능을 자랑하는 파워트레인과 함께 더욱 뛰어난 해치백의 감성을 자아낸다.

참고로 i30 N과 i30 N 프로젝트 C는 2.0L 터보 GDI 엔진과 6단 수동 변속기, 그리고 버부스트 기능과 런치 컨트롤도 있다. 이 밖에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레브 매칭(Rev Matching) 등 다양한 주행 관련 기능을 갖췄다.

현대 i30 N 프로젝트 C는 유럽 시장에 한정하여 판매할 계획이며 생산 수량은 단 600대에 한정되며 생산 모델 모두에게 '고유의 넘버 플레이트'를 더해 한정 모델의 감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