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출근 시간이 가까워진 아침, 누군가 이불에 일을 냈습니다.

집 안에 있는 세 마리 중 한 마리일 것인데, 과연 누구일까요?

동그람이 영상 캡처

익숙한 냄새, 부자연스러운 움직임.

평소엔 깔끔한 척을 다 떨면서 가끔씩 지름신이 내려와 시원하게 지려주시는 바로 그 친구.

지금 만나러 갑니다!

영상제보 = 서고운나래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세상 누구보다 예쁜 ‘심쿵내새끼’를 자랑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