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볼보 S60이 스포츠 세단의 리더, BMW 3 시리즈에 도전장을 던졌다.

최근 볼보의 변화와 발전은 물론이고 시장에서의 실적이 이목을 끈다.

국내 시장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에서도 볼보는 가파른 성장세를 드러내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게다가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볼보는 정체되지 않고 전동화 모델에 대한 의지, 그리고 고성능 모델을 통해 ‘기술 발전’에 대한 열정을 이어가며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의지를 드러내는 존재 중 하나가 바로 ‘스웨디시 스포츠’라는 슬로건으로 데뷔한 3세대 S60이다. 역대 가장 역동적이고 강렬한 존재라 불리는 볼보의 스포츠 세단, ‘볼보 S60 T5 인스크립션(이하 볼보 S60)’을 마주했다.

스포츠 세단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볼보 S60는 과연 ‘시장의 절대자’ BMW 3 시리즈 앞에서 어떤 가치를 드러낼 수 있을까?

스포츠 세단의 정체성, 그리고 볼보의 따듯함을 품은 존재

볼보가 선보인 3세대 S60은 말 그대로 역대 S60 중에서도 가장 역동적인 S60로 불린다. 더욱 놀라운 점은 새로운 S60은 기존 2세대 모델에 비해 체격이 더욱 커진 존재임에도 불구하고 역동적인 드라이빙은 물론이고 ‘역동적인 실루엣’을 완성해 더욱 큰 가치와 의미를 제공한다.

실제 볼보 S60의 체격은 4,760mm의 전장과 각각 1,850mm, 1,430mm의 전폭과 전고를 갖춰 경쟁 모델 사이에서도 돋보이는 체격을 갖췄다.

특히 전장과 전폭에서 BMW 3 시리즈(4,709mm, 1,827mm)에 비해 더욱 여유가 있는 만큼 그 존재감이 확연히 드러난다. 이외에도 휠베이스 또한 BMW 3 시리즈보다 20mm 가량 긴 편이기 때문에 실내 공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모습이다.

디자인에 대해서는 개인의 취향이 반영되는 부분이지만 BMW 3 시리즈의 경우에는 ‘역동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다면 볼보 S60은 볼보 특유의 대담하고 단정한 이미지에 ‘역동적인 비례’를 통해 역동성을 드러내 볼보 특유의 감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참고로 이러한 모습은 실내 공간에서도 다시 한 번 살펴볼 수 있다. 볼보 S60이 스포츠 세단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볼보가 선사하는 북유럽의 라운지’를 고스란히 담아내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그렇게 볼보 S60은 스포츠 세단에 대한 의지, 그리고 브랜드의 정체성을 하나로 묶어 BMW 3 시리즈에 도전하고 있는 것이다.

브랜드의 가치를 담아낸 볼보 S60

볼보 S60이 한층 넉넉한 체격을 갖추고 있으나 그 차이가 크지 않고,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는 개인의 취향 등이 반영되는 만큼 명확한 우열을 가리지 못한다. 하지만 실내 공간에서는 브랜드의 정체성이 더욱 명확히 담겨 있는 만큼 두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향점을 명확히 드러낸다.

지금껏 다양한 포트폴리오 속에서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드러내왔던 볼보는 이번의 S60에서도 브랜드 고유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연출한다. 스포츠 세단이라는 슬로건을 앞세웠음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고유의 따듯하고 단정한 감성을 효과적으로 담아냈다.

대시보드의 구성이나 세로형 디스플레이 패널을 기반으로 한 센터페시아, 그리고 센터터널의 구성에서도 이러한 매력이 효과적으로 드러난다. 이와 함께 인체공학적으로 제작된 시트는 1열과 2열 모두의 만족감을 보장하는 볼보 S60의 큰 무기라 할 수 있다.

시장의 리더라 할 수 있는 BMW 3 시리즈(특히 M 스포츠 패키지 사양)의 경우에는 과거에도 그랬던 것처럼 한층 스포티하고 운전자 중심의 구성을 갖춘 모습이다. M 스포츠 스티어링 휠, 미래적인 계기판 그리고 센터터널의 감성을 연출하는 구성은 여전히 돋보인다.

하지만 손으로 두 차량을 직접 만져보면 그 차이가 드러난다.

시각적인 부분에서는 BMW 3 시리즈의 ‘익숙함’과 ‘전통의 구성’이 더 돋보일 수 있겠지만 막상 실내 공간을 구성하는 소재와 구성에 있어서는 볼보 S60 쪽이 한 수 위이기 때문에 ‘개인에 대한 만족감’은 볼보 S60 쪽이 더욱 우수한 모습이다.

주행 편의 및 보조, 안전 기술 등은 두 차량 모두 신경을 쓰고 있는 모습이지만 두 개의 요소에서 볼보 S60이 확실한 우위를 점한다. 바로 B&W 사운드 시스템과 파일럿 어시스트가 그 주인공이다. BMW 3 시리즈에 자리한 하만카돈 사운드 시스템과 차별화된 음향 경험, 그리고 ‘현존하는 최고 수준의 주행 보조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는 경험 해본 이에게 ‘확신’을 심어준다.

정점을 향한 도전자, 볼보 S60

자고로 스포츠 세단이라고 한다면 단연 드라이빙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 그리고 높은 기준으로 바라보는 평가가 이어지는 게 사실이다. 그런 관점에 있어서 볼보 S60은 시장의 정점이자 리더라 할 수 있는 BMW 3 시리즈를 향한 ‘매력적인 도전자’라 할 수 있다.

지난 시간 동안 BMW 3 시리즈를 목표로, 그리고 또 극복하는 것을 목표로 아우디 A4, 재규어 XE는 물론이 캐딜락 ATS 등 같이 수 많은 차량들이 데뷔했지만 아직까지 ‘제품의 퍼포먼스’는 물론이고 ‘시장에서의 입지’ 부분에서 BMW 3 시리즈의 권좌를 끌어 내린 존재는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새로운 도전자, ‘볼보 S60’에 대한 기대감은 분명하다.

시장이 요구하는 수준의 퍼포먼스를 갖춘 T5 엔진(254마력, 35.7kg.m) 덕분에 가속력은 물론이고 추월 가속, 그리고 고속 주행 성능 등에서도 ‘부족함’은 없는 모습이다. 게다가 수 많은 ‘새로운 볼보’를 통해 경험을 쌓아 올린 우수한 서스펜션 시스템과 조향 시스템은 ‘전륜구동’의 레이아웃에도 불구하고 드라이빙의 만족감을 제시한다.

특히 조향에 대한 차체의 반응도 상당히 민첩하고, 전륜에 따라 반응하는 후륜의 움직임과 차체의 움직임 또한 무척이나 빠르기 때문에 ‘물리적인 한계’ 이내에서는 만족스러운 움직임을 경험할 수 있다.

게다가 볼보 S60의 확고한 매력이라 할 수 있는 B&W 사운드 시스템과 파일럿 어시스트의 매력이 더해지니 주행 상황에서 누리게 되는 가치와 매력은 더욱 크게 느껴진다. 특히 드라이빙 상황에서 가치 높은 사운드 경험이 더해지는 것은 그 어떤 경쟁자들과는 사뭇 다른 가치와 매력으로 느껴진다.

다만 아쉬움 또한 분명 존재한다.

특히 변속기의 존재감이 크게 느껴진다. BMW 3 시리즈의 경우에는 엔진과 변속기의 합이 상당히 뛰어난 편이지만 볼보 S60의 경우에는 변속기가 엔진과 차량이 갖고 있는 한계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변속 속도와 반응을 조금 더 빠르고 기민하게 조율한다면 주행의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이다.

발전을 기대하게 만드는 도전자, 볼보 S60

볼보 S60은 분명한 도전자고, 또 기대감을 높이는 모습이다. 마켓리더라 할 수 있는 BMW 3 시리즈와는 완전히 다른 매력과 가치, 그리고 특정 부분에서는 BMW 3 시리즈에 비해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가격적인 부분에서도 확실한 매력이다. 특히 엔트리 트림인 볼보 S60 T5 모멘텀이 4천만원대, 그리고 상위트림인 인스크립션 트림이 5,300만원대에 포진되어 있는 만큼 BMW 3 시리즈, 특히 ‘330i 및 330i M 스포츠 패키지’ 등에 비해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금 당장 볼보 S60이 BMW 3 시리즈를 이기는 존재라 확신할 수 없지만 '약간의 발전'이 더해진다면 분명 BMW 3 시리즈가 긴장하고, 또 대비해야 할 중요한 존재가 될 것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