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볼보가 XC40의 전기차 모델, ‘XC40 리차지’를 공개했다.

전동화 및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를 제시한 볼보가 볼보 라인업 내에서도 순수 전기차를 추가하며 브랜드 포트폴리오의 다양성을 추구한다.

최근 볼보는 볼보의 콤팩트 SUV 모델인 ‘XC40’을 기반으로 한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볼보 XC40 리차지’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볼보 XC40 리차지는 과거 공개한 콘셉트 모델, 40.1의 외형을 고스란히 이어받은 모습이다. 전기차인 만큼 프론트 그릴과 프론트 엔드 일부를 손질해 EV 고유의 폐쇄적인 디자인을 연출했고, 측면에는 충전 소켓을 추가했다.

이러한 디자인 변화를 통해 폴스타 브랜드의 전기차 모델인 폴스타 2와 유사한 디테일과 이미지를 품고 있다.

참고로 폴스타 브랜드의 전기차 모델인 폴스타2 또한 40.1 콘셉트와 함께 공개됐던 ‘40.2’와 모습이 닮아 있어 두 차량이 형제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실내 공간은 XC40의 구성을 고스란히 이어받으면서 전기차 고유의 감성을 연출하는 디테일을 더했으며 전면 보닛 아래 새로운 적재 공간을 마련해 활용성을 높인 모습이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구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개발한 전용의 OS를 통해 운영되며 구글의 다양한 모바일 및 온라인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XC40 리차지는 두 개의 전기모터를 통해 환산 출력 408마력에 이르는 강력한 성능을 제공하며 78kWh 크기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차체 하단에 장착해 1회 충전 시 400km 이상의 주행 거리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WLTP 기준).

한편 볼보는 XC40 리차지를 시작으로 전동화 모델 및 전기차 모델의 성장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