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일본의 보복조치는 한일, 나아가 세계의 자유무역과 상호의존적 경제협력체제를 위협하고 한미일 안보공조체제를 흔들 수 있는 위험하고 무모한 처사입니다” (8월 3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 일본의 처사와 별도로 우리의 소재 부품 장비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R&D 계획을 구체화했습니다.”(8월 28일)

그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을 어르기도 하고, 정부 차원의 해법을 제시하기도 해온 이낙연 총리. 지일파인 그에게 더 무거운 임무가 주어졌다. 형식적으로는 잔칫날(일왕 즉위식) 초대손님이지만, 그의 손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그리고 나루히토 일왕에게 전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가 들려있다. 올 초부터 고조된 양국간 갈등이 교착상태로 접어든 시점에서 대화의 물꼬가 트일지 그의 2박3일 일본 출장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2일 오전 6시 20분 비행기로 출국한 이 총리는 오후 1시부터 진행된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24일 낮까지 10여개의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핵심은 24일 오전으로 계획된 아베 신조 총리와의 면담. 총리 관저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회담에서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가 22일 출국 직전에 주한 일본 대사에게 “이번 방문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리라 기대하지 않지만 그래도 한 발짝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지는 만큼 대화 진전을 위한 구체적인 밑그림을 가지고 갔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베 신조 총리 역시 최근 공식 석상에서 “대화를 이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힌 만큼 경색 국면이 차차 해소될 가능성도 거론되는 상황이다. 우리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빌미로 시작된 일본의 경제 보복과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까지 양국이 길고 긴 악화 수순을 밟아온 상황에서 이 총리가 타협의 초석을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영주 인턴PD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