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에스테르 뒤플로(왼쪽)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그의 남편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MIT 교수가 14일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시의 MIT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케임브리지=로이터 연합뉴스

빈곤 문제의 해법을 연구한 공로로 올해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3명 중 한 명인 에스테르 뒤플로(46)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가 14일(현지시간) ‘빈곤 퇴치’를 위한 좋은 연구 사례로 한국의 경제 발전을 꼽았다.

뒤플로 교수는 이날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시의 MIT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 세계 빈곤층의 운명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는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이번 수상이 전 세계 빈곤 퇴치 연구의 물꼬를 트게 하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그는 같은 MIT 교수이자 남편인 아브히지트 바네르지(58), 하버드대 마이클 크레이머(55) 교수와 함께 빈곤 퇴치를 위한 실험적 연구와 노력을 인정받아 올해 노벨경제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됐다.

뒤플로 교수는 개도국 극빈층에 적용됐던 실험적 기법이 부유한 국가의 빈곤층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난한 사람들은 캐리커처로 희화화 대상이 되는 게 다반사이며, 그들을 도우려는 이들조차 빈곤층 문제의 뿌리를 이해하지 못한다는 생각에서 연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의 경제 성장에 대해선 ‘개도국 빈곤 퇴치의 좋은 연구 사례’라고 언급했다. 뒤플로 교수는 한국 경제 발전 모델에 대한 한국 특파원들의 질문에 “한국은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국가별로 여건이 다르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적용하긴 어려울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바네르지 교수도 “한국이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본다”며 “기술과 교육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긍정적 결과를 낳았다”고 평가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