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0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7개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파이팅하며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 감독과 새로운 외국인 선수, 새로운 이름에 새로운 규정까지. ‘뉴페이스’로 무장한 남자배구가 올 시즌 팬들 앞에 첫 선을 보인다.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개막을 이틀 앞두고 10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공식 미디어데이에 7개 구단 사령탑과 대표 선수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디펜딩 챔피언’ 현대캐피탈과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미끄러지며 통합우승에 실패한 대한항공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과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이번엔 반드시 통합우승을 거두겠다”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두 팀의 우승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또 다른 관전 요소로 떠오른 건 처음 팬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뉴페이스’들이다. 코트 밖에선 친구지만, 코트 안에선 끝장 승부를 펼칠 수밖에 2명의 사령탑이 데뷔를 앞두고 있다. 바로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과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이다. 1976년생 동갑내기인 이들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함께 자란 절친한 관계로, 인하부중-인하부고까지 함께한 절친한 사이다. 감독으로선 처음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들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비시즌간 많은 땀방울을 흘린 듯 말 한마디 한마디에 자신감 또한 묻어 나왔다.

석진욱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우여곡절 끝에 수석코치에서 승진, 지휘봉을 잡은 석진욱 감독은 “비시즌 기간 동안 새로운 훈련 방법들을 도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며 ”승리를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 지 선수들에게 일깨워주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선수 시절에도 화려하진 않지만 성실하고 무엇이든지 열심이었던 그의 스타일이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OK저축은행은 2019 순천 MG새마을금고컵(KOVO컵)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 시즌 최하위 한국전력을 맡은 장병철 감독도 “무너진 선수들의 자신감을 회복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팬들의 걱정 반, 염려 반을 시즌이 끝난 뒤에는 기쁨 반, 환호 반으로 바꾸겠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석진욱과 장병철 감독은 "원래는 경기 전 감독들과 반만 포옹을 하는데 (OK저축은행과 한국전력의 첫 경기 때는) 완전히 포옹하겠다"고 예고하며 끈끈한 정을 과시했다. 두 사람과 동기이자, 감독으로선 선배인 최태웅 감독도 “결과가 좋지 않으면 견디기 힘든 것이 감독직”이라며 “소신을 갖고 끝까지 버텼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10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대한항공 점보스 비예나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국인 선수 중에선 비예나(26ㆍ대한항공) 산탄젤로(24ㆍ삼성화재) 레오(26ㆍOK저축은행)가 처음 V-리그에 도전한다. 특히 비예나는 스페인 국가대표팀 에이스로 6일 끝난 KOVO컵에서 팀을 5년 만에 정상으로 이끌며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결승전에서 27점을 폭발시키는 등 기대에 걸맞은 활약이었다. 비예나는 어색한 한국말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전한 뒤 “한국 리그는 길고 힘들다고 들었다. 잘 준비해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지난 시즌 ‘요스바니’라는 등록명으로 OK저축은행에서 활약했던 에르난데스(28ㆍ현대캐피탈)는 새 이름 새 팀에서 새 출발을 선언했다. 변화를 주고 싶어 성(姓)인 에르난데스로 등록명으로 바꿨다는 그는 "지난 시즌 부상이 많았다”며 “올해 휴가를 반납하면서까지 계속 재활에 매진한 결과 어느 때보다 지금이 최상의 컨디션이다. 내년에도 이 자리(우승팀이 앉는 가장 앞 자리)에 앉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팬들을 위한 새로운 경기 규정도 눈에 띈다. 이번 시즌부터 비디오 판독 시 중계화면을 경기장 전광판에 노출해 팬들도 직접 해당 장면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감독들의 작전 지시 구역 제한선도 사라져, 작전타임마다 선수들과 감독의 화끈한 의사소통도 늘어날 전망이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