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이성우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MBC 제공

이성우가 친근함 가득한 하루를 선사한다.

11일 오후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취경력 25년의 이성우가 예상치 못한 살림솜씨로 새로운 매력을 뽐낸다.

먼저 이성우는 범상치 않은 빈티지 감성의 자취방을 공개해 이목을 끈다. 어릴 적 할머니 집을 연상케 하는 노란 장판부터 알록달록 무질서 커튼까지 요즘 좀처럼 볼 수 없는 독특한 비주얼로 개성 만점 자취방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장르를 불문하고 섭렵한 요리 실력으로 준비한 정성스러운 첫 끼는 환상의 라인업을 자랑한다고 해 어떤 메뉴일지 전국 자취생들의 기대감을 모은다.

뿐만 아니라 이성우는 바깥 외출에서 의외의 초특급 인싸력을 발휘, 가는 곳마다 폭풍 안부를 물으며 남다른 인간미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다.

그런가 하면 그는 감춰왔던 팬심을 가득 드러내 순수한 면모를 드러낸다.

자신이 하는 음악과는 다른 분위기로 뭉클함을 안긴다며 덕심을 한껏 분출한 것. 과연 그 팬심의 주인공이 누구일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처럼 이성우는 평소 무대 위의 거친 상남자의 모습과는 반대되는 부드러운 남자의 면모를 드러낼 특별한 이야기를 예고했다.

한편, 특별한 신념으로 알찬 하루를 보낼 이성우의 일상은 1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