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섹션TV 연예통신’ 오지호가 영화 출연 소감부터 과거 캐스팅 비화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MBC 제공

배우 오지호가 ‘너무 잘 생겨서’ 벌어졌던 과거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수상한 이웃'으로 돌아온 배우 오지호와의 특별한 한강 인터뷰가 공개된다. 영화 '수상한 이웃'은 의문의 사건이 계속된 한 동네에 나타난 오지라퍼 태성과 엉뚱한 이웃들이 엮이며 벌어지는 웃음 폭발 단짠 코미디 영화다.

이날 방송에서 오지호는 가장 하고 싶었던 장르가 코믹 액션 영화였다면서 “코믹 연기는 (많이 해와서) 가장 편하다. 또 액션 연기는 운동을 하면서 꾸준히 연습을 해왔기 때문에 가장 자신이 있었다”며 이번 영화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지호는 다시 코믹 액션 장르를 하게 된다면 이시영과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전하며 러브콜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코믹 연기를 같이 해봤는데 정말 잘하시더라. 액션도 정평이 나 있는 분이라 기회가 된다면 같이 해보고 싶다”고 그 이유를 덧붙였다.

한편, 과거 '잘생긴 외모는 족쇄'라는 발언으로 망언스타에 등극했던 오지호는 “배우를 하면서 다양한 캐릭터를 하지 못한다는 것 때문에 그런 발언을 한 것 같다"며 너무 잘 생겨서 캐스팅에 불발된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안방극장 아이돌 오지호와의 한강 데이트는 이날 오후 10시 55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