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추가 선포도 검토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가 특히 심한 삼척·울진·영덕을 오늘 중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주시도록 대통령께 건의드렸다”고 10일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태풍 피해의) 완전한 복구를 앞당기기 위해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피해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선포도 검토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총리는 “피해 주민을 돕기 위한 국민 성금도 모금 중”이라며 국민 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해 동해안과 남해안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자체와 관계기관이 철저히 대비해달라고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선 수소 시범도시 추진전략도 논의됐다. 이 총리는 “수소경제는 미래가 아니라 이미 현재다. 선진국들은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며 “우리는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상용화했고, 차량과 연료전지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 시범도시는 2022년까지 전국 세 곳에 조성될 예정으로, 연내 그 도시를 결정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수소도시는 주거·교통 등 일상생활과 산업 분야의 에너지원을 전면적으로 전환하기 때문에 모든 부처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범도시에서는 아파트와 상가의 에너지원이 수소로 전환되고, 수소버스와 수소택시가 보편화될 것이라고 이 총리는 덧붙였다. 중소기업·소상공인 규제혁신방안도 이날 회의 안건으로 올랐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