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8일 유튜브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재산을 관리해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의 육성 녹취록 가운데 일부분을 공개했다. 유튜브 알릴레오 영상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PB)인 한국투자증권 김경록(37) 차장이 유튜브에서 수사와 관련해 진행한 인터뷰가 논란이 되자 KBS가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KBS는 9일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하지 않은 점을 밝혔으나 의혹이 해소되지 않아 후속 조치를 하겠다”며 “시청자 위원과 언론학자 등 중립적인 외부 인사들이 참여해 관련 내용에 대해 충실히 조사한 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KBS는 진상조사가 이뤄지는 동안은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를 위한 특별취재팀’을 구성해 관련 취재와 보도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KBS는 "특별취재팀은 통합뉴스룸 국장 직속으로 법조, 정치, 경제, 탐사 등 분야별 담당 기자들로 구성해, 국민의 알 권리와 진실에 기반한 취재와 보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김 차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방송 ‘알릴레오’에서 “KBS가 인터뷰를 한 직후 검찰에 관련 내용을 넘겼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러자 KBS는 즉각 “명백히 허위사실”이라며 “사실관계가 불분명해 확인해야 할 부분만 검찰에 문의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이날 “취재 윤리를 넘어 인간의 기본적 도리에 어긋난다”며 “내가 사장이면 다 보직해임”이라고 재반박했다. 여기에 유 이사장 측이 김 차장 인터뷰 중 증거인멸 관련 일부 진술을 누락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