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해 “지금까지는 대체로 잘 대처해 왔다”며 “더욱 속도를 내주길 바란다. 기업에 대한 재정·세제·금융 지원에도 전방위로 나서야 한다”고 내각에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며칠 후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 100일이 넘어간다”며 “정부와 기업의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대응, 여기에 국민의 호응까지 한데 모여서 지금까지는 대체로 잘 대처해 왔다”고 평가했다. 특히 “수입선 다변화와 기술 자립,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등 여러 면에서 의미 있는 성과도 만들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脫)일본·극일(克日) 기조에 “더욱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도전의 기회로 만들어 우리 산업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전환점이 된다면 우리 경제의 체질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특히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이 신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국회와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에 대한 재정·세제·금융 지원에도 전방위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어 “사흘 뒤면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가 본격 가동된다”며 “정부 정책과 산업 현장을 연결하는 데 힘을 모으는 컨트롤 타워로서 핵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