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990년 수교 이래 처음 방한한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
“실질 협력 잠재력 커”… 한ㆍ불가리아 내년 수교 30주년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교류ㆍ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5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 당시 불가리아 정부가 수색 작업을 지원한 것에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인 보리소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1990년 한ㆍ불가리아 수교 이후 불가리아 총리가 방한한 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내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이뤄진 보리소프 총리의 방한을 환영하며, 양국 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확대 방안, 지역 정세 등을 폭넓게 협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양 정상은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추세 속에서 양국 간 교역ㆍ투자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가 한국 기업에 ‘전략적 투자자 지위’를 부여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불가리아에 대한 한국 기업의 투자가 촉진되길 바란다고도 밝혔다. 무엇보다 불가리아가 원전 도입, 국방 현대화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한국이 ‘최적의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한국 기업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갈 잠재력이 크다. 함께 잠재력을 실현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보리소프 총리도 한국을 ‘전략적 파트너’이자 ‘전략적 투자 국가’라고 부르며 양국 교류ㆍ협력을 확대하자고 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특히 한국이 강점을 갖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교육 분야에 관심을 보이면서 “투자ㆍ국방ㆍ에너지 등 모든 분야가 아주 중요하지만 바탕이 되는 건 인재다. 학생 교환, 교육 분야에서 많은 협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전기차 배터리 등 자동차 부품 분야와 함께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서도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당시 불가리아 정부가 수색 작업을 도와준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대통령은 “불행한 선박 사고 때 보리소프 총리가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보내주시고, 신속한 수색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해주신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불가리아가 그동안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준 데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