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부가티가 압도적인 퍼포먼스의 '시론 슈퍼 스포츠 300+'를 공개했다.

부가티가 폭발적인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 폭발적인 최고 속도를 자랑하는 '압도적인 존재'를 자랑하는 모델이다.

실제 부가티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는 프로토타입 기준, 최고 속도는 300마일(482km/h)를 웃도는 '304.77마일(490.37km/h)'에 이르며 역대 최고의 하이퍼카의 감성을 과시한다.

참고로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 프로토타입의 최고 속도 기록은 폭스바겐의 테스트 시설인 독일 에라레지앙(Ehra-Lessien) 트랙에서 진행됐다.

이번에 공개된 '양산형'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의 외형은 기존의 시론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일종의 프로토타입과 같은 모델로서 카본파이버로 제작된 차체와 주황색의 하이라이트 컬러를 적용했다.

이와 함께 기존의 시론 대비 더욱 넓은 에어 인테이크를 탑재해 공기의 흐름과 차량의 움직임을 더욱 효과적으로 연출한다. 후면에는 독특한 구성의 네 머플러 팁을 더해 시각적인 만족감을 높인다.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의 핵심은 바로 폭발적인 성능에 있다. W16 8.0L 쿼드터보 엔진을 탑재해 1,600마력을 상회하는 출력을 발휘하며, 안전을 위해 440km/h의 최고 속도를 자랑한다.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는 단 30대만 생산되며 판매 가격은 390만달러, 한화로 약 46억원을 웃돌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