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고 우혜미의 발인이 엄수된다. 다운타운이엔엠 제공

가수 고(故) 우혜미의 발인이 엄수된다.

23일 오전 서울 강동구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서 우혜미의 발인식이 비공개로 엄수된다.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이다.

우혜미는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31세였으며,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22일 우혜미의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 측은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간곡히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우혜미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연예계 동료들과 네티즌들도 슬픔 속에서 추모를 전하고 있다. 우혜미와 Mnet '보이스 코리아'를 함께 했던 손승연은 고인을 추억하며 "언니 먹고 살기 바쁘다고 연락도 자주 못하고 만나지도 못했던 못난 동생을 용서해. 언니는 내가 아는 가수 중 제일 독특했고, 아티스트였고, 작사작곡도 잘하는 천상 음악인이었어. 이제 하고 싶은거 다하면서 편히 쉬길 바라"라는 추모 인사를 올리기도 했다.

한편 우혜미는 지난 2012년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서 TOP 4까지 진출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이후 리쌍 소속사에서 2015년 미우라는 이름으로 첫 싱글을 발매하며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펼쳐왔다. 고인의 유작은 지난달 19일 본명 우혜미로 발매한 앨범 's.s.t'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