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2일 오전 9시 현재 태풍 ‘타파’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가 22일 오전 제주도를 향해 빠른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낮에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나 밤늦게 부산 앞바다를 거친 뒤 23일 울릉도ㆍ독도 방향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태풍의 중심과 가까이 있는 제주도, 남해안, 남부지방,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50㎞ 해상에서 시속 28㎞로 북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바다 온도가 26도 이상의 따뜻한 지역을 지나며 수증기를 잔뜩 품은 타파는 강도 ‘강’, 규모 ‘중형’을 유지하고 있으며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에 달한다.

이번 태풍은 이날 오후 3시쯤 서귀포 동남동쪽 약 90㎞ 바다를 지나며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이후 북동쪽으로 계속 움직여 오후 9시쯤 부산 남쪽 약 70㎞ 바다를 지나갈 예정이다. 당초 예상보다 타파가 동쪽으로 좀 더 치우치며 부산ㆍ경남으로 상륙할 가능성은 조금 낮아졌다. 부산과 태풍이 가장 가까운 시점은 오후 10시쯤으로 부산 동남쪽 50㎞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3일 새벽에는 동해안으로 계속 북동진해 오전 3시쯤 독도 남서쪽 약 110㎞ 바다를 지나고, 오전 9시쯤엔 독도 동북동쪽 약 220㎞ 바다를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타파는 한반도에 가까이 다가오며 제주도와 남부 지방에 강한 바람을 일으키고 폭우를 뿌리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주요 지역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이 544.5㎜, 지리산(경남 산청) 228.5㎜, 전남 해남 150㎜ 등이다. 같은 기간 최대순간풍속은 제주 서귀포 지귀도 초속 37.3m(시속 134.3㎞), 전남 여수 간여암 초속 35.4m(시속 127.4㎞) 등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제주도는 이미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 있고 남부 지방과 동해안 등은 오늘 낮부터 내일 아침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면서 “22일 밤과 23일 아침 사이가 고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태풍은 이달 초 한반도에 영향을 준 링링과 달리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를 뿌리고 있다. 윤 통보관은 “22일 오후부터는 시간당 50㎜ 이상의 비가 강약을 반복하며 내리고 바람도 더욱 빨라져 초속 35m 이상의 강풍이 불겠다”며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ㆍ독도는 긴 시간 동안 비가 내리고 동시에 강풍까지 불 수 있으니 침수 산사태,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에 매우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2일부터 23일 오전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상도, 전남, 제주도, 울릉도ㆍ독도가 100~250㎜(제주도, 경상 동해안 등 많은 곳은 400㎜ 이상)이다.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도, 전북은 20~70㎜(강원 영서 남부, 충북, 전북 등 많은 곳은 100㎜ 이상), 서울ㆍ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는 5~40㎜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서울, 경기도, 충남, 전라 서부는 22일 밤에 비가 개고 그 밖의 지역은 월요일인 23일 새벽에 비가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동해안 지역은 23일 오전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