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안병훈이 21일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컨트리클럽 오브 잭슨에서 열린 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2라운드 11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잭슨=AP 연합뉴스

안병훈(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단독 3위에 자리했다.

안병훈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잭슨 컨트리클럽(파72ㆍ7,460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린 안병훈은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두 계단 밀렸다. 16언더파 200타를 친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가 단독 선두에 나섰고, 카를로스 오르티스(멕시코)가 15언더파 201타로 1타 차 단독 2위다.

13번부터 15번 홀까지 3연속 버디로 공동 선두를 지킨 안병훈은 그러나 16, 17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오면서 선두 자리를 내줬다. 16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오른쪽 러프로 향하는 바람에 두 번째 샷에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10m가 넘는 파 퍼트를 놓치면서 타수를 잃었다. 17번 홀(파4)은 약 80m 정도 남기고 시도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살짝 넘겨 프린지에 떨어졌는데 이후 퍼트를 세 번 하는 바람에 또 보기가 나왔다.

2018~2019 시즌 신인상 임성재(21)는 12언더파 204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이날 버디만 5개를 뽑아내며 5타를 줄인 임성재는 특히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는 약 6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고 기분 좋게 3라운드를 마무리했다. 김시우(24)는 3타를 잃고 4언더파 212타를 기록했다. 순위는 전날 공동 21위에서 공동 50위로 내려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