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9일 대한민국의 밤은 쉽게 잠들지 않았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소환조사가 임박한 가운데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은 밤새 불빛(사진 왼쪽)이 꺼지지 않았고, 관악구 서울대 학생회관 앞을 밝힌 촛불은 일제히 ‘조국 사퇴’를 외쳤다. 서재훈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