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황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 후 발언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 후 발언하고 있다. 박형기 인턴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했다. 제1야당 대표가 정부에 반대하며 삭발을 단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을 열고 동료 의원 20여명 앞에서 머리를 깎았다.

삭발을 마친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범죄자 조국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한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물러나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말한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이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게 이기는 길이다. 저 황교안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며 국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삭발식을 지켜본 의원들과 함께 자정까지 현장 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날 삭발식에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을 보내 황 대표를 만류하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삭발식 직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 황 대표 삭발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고, 강 수석이 황 대표를 만나 이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투쟁식' 후 농성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