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노엘(오른쪽)이 ‘오프 루트 페스트 2019’(왼쪽) 무대에 오르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 ‘오프 루트 페스트 2019’, 인디고뮤직 제공

최근 음주운전 사고를 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 '오프 루트 페스트 2019' 최종 라인업에 빠졌다.

'오프 루트 페스트 2019' 측은 오는 10월 5일부터 6일까지 난지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이에 앞서 11일 '오프 루트 페스트 2019'의 최종 아티스트 라인업이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5일 공연에는 미구엘, 크러쉬, 기리보이, 염따, 하온, 후디, 오르내림, 덤파운데드, 바밍타이거, 릴보이, 테이크원이 무대에 오른다. 6일 공연에는 에이셉 퍼그, 박재범, 다이나믹 듀오, 피에이치원, 우원재, 키드밀리, 영비, 펀치넬로, 비와이, 씨잼, 코드쿤스트, 크루 엠비에이, 디보가 무대를 펼친다.

국내 래퍼는 물론 미국 R&B와 힙합 씬의 걸출한 아티스트인 미구엘(Miguel)과 에이셉 퍼그(A$AP Ferg)까지 총 39팀이 차별화된 공연을 꾸밀 전망이다.

다만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노엘의 이름은 최종 라인업에서 빠졌다. 노엘은 당초 10월 6일 공연에 설 예정이었으나, 지난 7일 오전 2~3시쯤 서울 마포구에서 만취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이후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이후 노엘은 오토바이 운전자인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노엘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해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 여러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중 몇몇 의혹에 대해서는 노엘의 변호인과 노엘의 아버지인 국회의원 장제원이 SNS로 해명하기도 했다.

노엘의 하차로 논란의 여지를 차단한 '오프 루트 페스트 2019'는 다음 달 5일과 6일 난지한강공원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프 루트 페스트 2019' 측은 "국내는 물론 한국의 힙합에 관심이 있는 해외 팬들마저도 관심을 가질 만큼 기대치가 높다"고 예고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