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李총리ㆍ노영민 , 지명 철회 거론… 이해찬 대표는 임명 의견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태풍 ‘링링’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관계 부처와 지자체로부터 태풍 대처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안 재가 전날(8일)까지도 임명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채 숙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참모진에게 ‘임명 단행’과 ‘지명 철회’ 두 가지 버전의 발표문을 준비하라고 지시했고, 발표 당일인 9일 오전이 돼서야 참모들에게 결심을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조 장관 임명 여부를 두고 핵심 참모들과 회의를 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회의는 오후 9시부터 4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로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말씀하기보다 찬반 토론을 해보자고 해서 참모들이 토론을 했다. 대통령은 주로 (참모들의 토론) 내용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참모진들과 토론한 내용을 토대로 숙고의 시간을 보냈다. 8일에도 청와대 내부는 물론 외부 그룹들로부터 의견을 계속 수렴했다. 이날 밤늦게까지 고위당정청 회의도 열렸다. 여권 관계자는 “회의에선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이 지명 철회 필요성을 거론했고,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레임덕을 막기 위해 임명해야 한다는 당 공식 의견을 강하게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4시쯤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에게 임명과 철회 두 가지 버전에 대한 대국민 메시지 초안을 작성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윤 실장으로부터 초안을 받을 때까지도 마음을 정하지 못한 채 고민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이 8일 밤까지 직접 수차례 초안을 고쳤고. 이 과정에서 초안 내용은 대부분 새로운 내용으로 바뀌었다. 발표문 수정 과정에서 생각을 정리한 문 대통령은 8일 늦은 밤에 임명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9일 오전 9시쯤 청와대에서 차담회를 열고 참모들에게 자신의 결심을 전했다. 참모진도 대통령의 결심을 발표 당일에서야 알게 된 셈이다. 대국민 메시지 수정 작업은 이후에도 이뤄졌다. 참모들과 메시지 발표 형식과 시간에 대해 의견을 나눴고, 임명장 수여식장에서 단상에 선 채 발표하기로 했다.

강기정 수석은 차담회에서 문 대통령의 결심을 확인한 뒤 국회를 찾아가 당 지도부들에게 문 대통령의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