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6일 우여곡절 끝에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국가적 망신”이라며 질책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공세로 시작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들을 지적한 후 “이런 후보자를 청문회장에 앉힌다는 것 자체가 국민들을 부끄럽게 하는 것이고 국가적 망신”이라며 초반부터 공세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어 “모두발언을 통해 조 후보자의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식의 계획은 듣고 싶지 않다”며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 조차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의 반발로 조 후보자는 예정된 모두발언을 마쳤다.

조 후보자는 “공정과 정의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 받고 있음을 잊고 살아왔으며,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걸 뼈저리게 깨달았다”며 각종 의혹에 대한 유감을 표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나 “제가 감당할 소명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법무부장관직을 수행을 통한 검찰 개혁 완수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이날 청문회 공방의 시작이었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 한국일보가 문재인 정부 2기 장관급 후보자들의 청문회 발언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인사청문회 전문 공개' 인터랙티브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각 후보자 별 의혹과 정책, 검증을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바로가기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8301715362963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