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BMW M 클래스 5차전에서 카이즈유 탐앤탐스의 권형진이 우승을 차지했다.

1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진행된 2019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BMW M 클래스(M Class) 5차전이 치러진 가운데 카이즈유 탐앤탐스의 권형진이 포디엄 최정상에 올랐다.

이번 5차전에서는 부산과학기술대학교 레이싱팀 한치우가 폴포지션을 잡으며 결승 레이스 결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실제 한치우는 경기 초반 안정적인 스타트와 풍부한 레이스 경험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경기를 선보였다.

한치우가 선두에서 안정적인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권형진이 페이스를 끌어 올리기 시작했다. 경기 초반이 지나고 중반을 지날 무렵, 권형진은 공격적인 코너 공략을 통해 2위의 형진태(도이치모터스)를 추월하고 연이어 한치우 또한 추월에 성공했다.

경기 초반부터 한치우의 뒤를 쫓던 형진태는 이후에도 한치우를 추격하고, 추월하려 노력했으나 권형진이 22분 45초 162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를 받고, 그 뒤를 이어 22분 55초 546을 기록한 한치우가 2위, 22분 55초 692의 형진태가 3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BMW M 클래스가 치열한 레이스로 펼쳐진 가운데 BMW 그룹 코리아는 BMW M 타운 파빌리온을 통해 다양한 고객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오픈 에어링의 매력을 담아낸 고성능 모델, Z4 M40i을 위해 마련한 클로즈드 룸을 운영하고, BMW X3 M과 X4 M을 비롯한 다양한 M 모델을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고객들과의 소통에 나섰다.

이와 함께 BMW 코리아 미래재단의 친환경 모형 자동차 만들기 워크숍을 진행하는 M 스쿨을 진행하고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전시하는 등 현장 관람객들에게 많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