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저작권 한국일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왜곡 경제침탈 평화위협 아베 규탄 7차 촛불 문화제’ 참가자들이 'No 아베'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준기 기자

“끝까지 싸우자, 친일적폐 청산하자,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규탄 시민행동이 31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역사왜곡 경제침탈 평화위협 아베 규탄 7차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2,000여명의 참가자들은 ‘No 아베’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아베 정부에 대한 규탄을 담은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일본 제품 안내 거부에 나섰던 이마트노조의 박상순 부위원장도 참석해 발언을 했다. 박 부위원장은 “여기 모인 시민들의 일본에 대한 단결된 행동을 보면서 일본 제품 안내 거부 뱃지를 붙였지만 회사는 취업 규칙 복장 규정에 위배된다고 한다”며 “일각에서는 굳이 취업규칙까지 어겨가며 해야 하냐고 하는데, 왜 국민에게 (일본 제품 거부 운동을) 알리는 일을 취업규칙으로 묶어두는지를 묻고 싶다”고 말했다.

집회에서는 일부 언론을 향한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오정훈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일부 보수언론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군 만행을 부정하고 강제징용 대상자들에 대한 배상이 이미 지난 한일협정 때 끝났다고 우기고 있다”며 “이들이 공정 보도를 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 발언자로 나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아베 정부에 맞서 한국의 뚝심 있는 노동자들이 촛불을 들고, 이에 동의하는 시민들과 양심 세력이 함께 한 지 한 달이 조금 지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파기됐다”며 “아베 정부가 경제 전쟁을 선포했는데, 이른바 경제 전쟁에서 어떻게 아베 정부와 군사정보를 교환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아베 정부가 역사 왜곡을 사죄하고 경제 침략을 중단해 한반도 평화에 동참하는 것이 진정한 한일관계 청산”이라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선일보 편파보도를 규탄한다”며 조선일보 앞까지 행진한 뒤 행사를 마무리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