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장관직 수행에 적합한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적합하다’는 평가는 1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인 48%는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25일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가 조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이 적합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지난주 같은 조사 결과 적합 42%, 부적합 36%에 비해 찬반이 뒤집힌 결과다. 일주일 사이에 터져 나온 자녀 입시 특혜 의혹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20대에서는 ‘적합하다’는 의견이 14%에 불과해 청년층의 분노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20대에서 ‘부적합하다’는 의견은 19%였는데 ‘판단 유보’도 57%에 달했다. 30대도 적합 22%, 부적합 34%, 판단유보 44%로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판단 유보층은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후 의견을 정리하겠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응답자들이 꼽은 ‘가장 해명이 필요한 의혹’은 자녀 논문ㆍ입시 특혜 의혹(65%)이었다. 이어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13%, 웅동학원 소송 의혹이 10%로 집계됐다.

고위공직자 인사청문 과정에서 후보자 가족 검증이 이뤄지는 것에 ‘필요하다’는 의견이 70%에 달했다. ‘필요 없다’는 응답은 25%로 낮았다. 조 후보자와 더불어민주당은 가족 검증을 ‘신상털기’라고 비판했지만, 응답자 대다수는 후보자측의 재산형성 과정과 가족 특혜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2~23일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