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한국 군이 독도방어훈련에 돌입한 25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25일 한국 군이 이날부터 독도방어훈련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중지를 요구했다.

일본 외무성은 “다케시마(竹島ㆍ독도의 일본 표기)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며 “한국군의 이번 훈련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교도(共同)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주한 일본대사관은 한국 외교부에,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김경한 주일 한국대사관 차석공사에게 전화로 항의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이와 관련, 한국 국회의원들이 조만간 독도를 상륙할 계획이고 강제동원 문제와 수출 규제 강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등을 둘러싸고 현안이 산적한 한일관계에 또 다른 불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국 해군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동해 영토수호(독도방어) 훈련을 시작했다. 해군ㆍ해경 함정과 해군ㆍ공군 항공기, 육군ㆍ해병대 병력이 참가한다. 해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했다. 이번 훈련은 당초 6월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하려다가 한일관계 악화를 우려해 연기돼 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