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니시나가 공사, 방류 검토 사실 부인 안 해
니시나가 토모후미 주한 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과의 면담을 위해 19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홍인기 기자

외교부는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흘려 보낼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19일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했다. 외교부가 13일 일본 원전 오염수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회적 대응책이기도 하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니시나가 토모후미(西永知史) 주한 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한국 입장이 담긴 구술서를 전달했다. 구술서에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 주장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답변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외교부는 구술서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한일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전세계 나라들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내 관련 논의 내용을 정기적으로 공유할 것과 오염수 처리 방안 등 대책을 국제사회에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할 것을 주문했다.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최근 일본이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검토 중이라고 폭로했다. 숀 버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아베 신조 내각과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니시나가 공사는 "그린피스가 주장한 오염수 방출은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 오염수 처리 방안과 시기를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저장 탱크 용량을 늘리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외교부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 자체를 부인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방사능 오염수가 태평양에 방출되면 식탁에 오르는 수산물과 전세계 해양 생태계의 피폭이 우려된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원전 폭발 사고 이후 후쿠시마 제1 원전에서 보관 중인 오염수는 2022년 보관 용량 한계(137만톤)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원전 온도 상승을 막기 위해 냉각수를 계속 투입하고 있는 데다, 빗물ㆍ지하수가 원전으로 흘러 들어가 오염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일본은 오염수의 해양 방출이나 대기 방출, 지하 매설, 파이프라인을 이용한 지층 주입, 전기 분해, 원전 부지 내 저장 탱크에 장기보관 등의 처리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우리 정부는 장기보관 방안이 가장 안전하다고 보고 있지만, 저장 탱크를 마냥 늘릴 수는 없다는 게 일본 입장이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