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게티이미지뱅크
SK Group to reform recruitment strategy
SK그룹, 정기 공채 폐지하고 '수시 채용'으로 전환 추진

SK Group has decided to abolish its group-wide recruitment of new workers, currently done through two job fairs annually, and instead adopt more diverse hiring practices, the company said last month.

SK그룹은 현재 매년 두 차례 열리는 채용 기간을 통해 시행되고 있는 그룹 차원의 대졸 신입사원 정기 공개채용(대졸 공채)을 폐지하고 더 다양한 채용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지난달 밝혔다.

The move reflects a sense of crisis among many Korean firms that if they stick to traditional hiring practices, they will fail to secure employees with the knowledge and skills they need in the increasingly competitive business environment.

SK의 이러한 행보는 전통적인 채용 방식을 고수할 경우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경영환경에서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갖춘 직원을 확보하지 못할 것이라는 위기의식을 반영한 것이다.

SK and other big employers in the country hold two regular hiring events ― one in March and the other in September ― to meet with recent university graduates.

국내 대기업들은 대학 졸업자들을 채용하기 위해 3월, 9월에 한 번씩 정기 공채를 연다.

However, SK Group said it will recruit new employees year-round starting next year, citing that massive hiring and training processes no longer suit the company's needs.

그러나 SK그룹은 대규모 채용과 연수 과정이 더는 회사의 요구에 맞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내년부터 신입사원을 상시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It is weighing plans to allow affiliates to recruit new or experienced employees on their own, depending on their own needs.

SK그룹은 필요에 따라 계열사들이 자체적으로 신입사원이나 경력사원을 채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다.

"We've been discussing this issue for a while and agreed upon the need to hire talented workers with the skills the company needs year-round," an SK Group official said. "In the wake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e are increasingly concerned that by maintaining long-established hiring system, we will lose out in the competition with our rivals."

SK그룹 관계자는 "이 문제에 대해 한동안 논의해 왔고, 회사가 필요로 하는 기술을 갖춘 인재의 상시 채용 필요성에 공감했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오랫동안 유지된 기존 채용제도를 유지함으로써 경쟁업체와의 경쟁에서 밀릴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고 말했다.

However, the company said it has not decided upon some key details, like when to abolish existing hiring practices and implement the new recruitment system or how many positions will be open for year-round recruitment. "We haven't decided on next year's recruitment target yet," the official said.

그러나 SK그룹은 기존 대졸 공채를 폐지하고 신규 채용 제도를 언제 시행할 것인지, 상시 채용에 몇 명을 뽑을지 등 세부 내용은 결정된 게 없다고 언급했다. 그룹 관계자는 "내년 채용 목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Industry watchers said SK's decision to phase out its group-wide recruitment would not only have a far-reaching impact on other conglomerates but also on the country's overall job market.

업계 전문가는 SK의 그룹 공채의 단계적인 폐지 결정은 다른 대기업뿐만 아니라 국내 전체 고용 시장에도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언급했다.

"The changed hiring system would work more favorably to companies as they can look for new employees with the skills and knowledge that match their needs. On the other hand, jobseekers would be granted more flexible opportunities," said an official from job portal Saramin.

취업 포털 사이트 사람인의 한 관계자는 "변화된 채용 제도는 기업들의 필요에 맞는 기술과 지식을 가진 신입 사원을 찾을 수 있으므로 기업에 더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다. 반면 구직자에게는 더 유연한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In February, Hyundai Motor and its affiliate Kia Motors announced they would recruit employees year-round starting this year to better screen applicants.

지난 2월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원자를 더 잘 심사하기 위해 올해부터 상시 채용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