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논란의 ‘도라노몬 뉴스’ 13일자 방송서 다뤄
13일 오전 진행된 일본 화장품 회사 DHC 자회사인 DHC테레비의 유튜브 방송 시사 프로그램 ‘도라노몬 뉴스’. DHC테레비 유튜브 채널 캡처

‘혐한 방송’ 논란을 빚었던 일본 DHC테레비(텔레비전)가 13일 “한국 뉴스에게 디스(공격) 당했다”는 주제로 방송을 진행했다. 앞서 ‘일본인이 한글을 만들었다’ 등의 발언으로 분노를 산 출연자 하쿠타 나오키는 이날도 “한국에서 보고 있을 것”이라며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고 말하는 등 반성은커녕 한국 내 비판 여론까지 조롱거리로 삼는 행동을 보였다.

이날 오전 진행된 일본 화장품 회사 DHC 자회사인 인터넷방송 DHC테레비의 시사 프로그램 ‘도라노몬 뉴스(ノ門ニュース)’에서는 자신들의 혐한 방송에 대해 다룬 jtbc 뉴스룸의 보도를 시청했다. 극우 성향 작가인 출연자 하쿠타 나오키는 관련 뉴스에서 자신의 얼굴이 모자이크 처리된 것을 보고 “사람 얼굴에 모자이크를 하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며 “해 봤자 금방 본인인 것을 알 텐데 왜 했는지 모르겠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또 다른 출연자인 일본 저널리스트 사쿠라이 요시코는 ‘한국인의 60%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한국인은 하는 짓이 어린아이 같다”는 막말을 했다.

DHC테레비의 한국에 대한 비하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하쿠타는 “오늘 방송도 한국에서 보고 계신 거 아닐까 싶다”며 “한국의 여러분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를 건네면서 비아냥거렸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 “아이고”라고 짤막한 한국어를 내뱉은 후 “죄송하다. 그것 밖에 모릅(しらないㆍ모른다)’니다’”라고 일본어와 한국어를 섞어가며 말했다. 이날 방송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방송 스튜디오 주변에 수십 명의 사람들이 몰려 출연자들에게 박수를 치면서 응원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쿠라이가 쓴 책을 갖고 온 시민들도 있었다. 출연진들은 이에 “많은 사람들이 왔다” “우리 방송이 굉장히 주목 받고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가 이날 공식 입장을 발표하기로 한 상황에서 DHC테레비가 이같은 혐한 방송을 이어가면서 국내 소비자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이 방송을 DHC가 발표하기로 했던 ‘입장문’으로 봐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DHC를 국내 시장에서 완전히 퇴출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