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미국서 살고 싶다는 아들 의사 존중해 1년 전에 영사관에 신청”
추신수.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거 추신수(37ㆍ텍사스)의 두 아들이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한 것과 관련, 추신수 측이 입장을 전해왔다.

추신수 국내 에이전트인 갤럭시아SM의 송재우 이사는 5일 본보와 통화에서 “두 아들들의 의견을 존중한 결정”이라며 “추신수 본인도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어리둥절해 한다”고 말했다.

송 이사에 따르면, 추신수 두 아들의 ‘한국 국적 이탈’ 신청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추신수는 지난해 큰 아들(14), 작은 아들(11)과 향후 진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아들은 “어떤 운동을 하든 즐겁게 운동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한다. 추신수가 재차 “나중에 크면 한국에서 살 생각 있느냐”고 물었지만, 아들들은 “한국도 좋지만 한국에 대해 아는 게 많지 않다. 미국에서 살고 싶다”고 대답했다. 실제로 추신수의 두 아들은 미국에서 나고 자랐으며, 한국과의 인연은 부모님을 따라 1년에 한달 가량 한국에 체류하는 정도다.

이에 추신수는 두 아들의 의견을 존중해 지난해 영사관을 통해 국적 이탈을 신청했고, 1년 여 심사 기간을 거쳐 이번에 결정됐다는 게 송 이사의 설명이다.

특히 이번 국적 이탈 신청이 ‘병역 면탈 목적’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송 이사는 “아이들이 어리고, 거의 미국에서 자랐기에 ‘한국의 병역 의무’ 등에 대한 지식이나 개념이 전혀 없다”면서 “추신수 역시 병역 면탈 의도 없이 아이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그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더 크기 전에 국적 문제를 처리한 것으로 안다”며 “추신수가 공인이지만, 아직 어린 자녀들의 프라이버시는 존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두 아들의 한국 국적을 이탈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국적 이탈은 외국인 부모 자녀이거나 외국에서 태어난 경우 갖게 되는 복수 국적에서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