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페이스북에 '천안함 챌린지' 동참 의사를 밝히며 후속참여자로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를 지목했다. 황 대표 페이스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천안함 침몰 사건 희생 장병을 추모하는 이벤트인 ‘천안함 챌린지’에 자신에 이어 참여할 인사로 ‘탈당파’인 원희룡 제주지사를 지목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3선 의원을 지낸 원 지사는 최순실 국정농단 정국 때 탈당, 바른정당을 거쳐 지난해 무소속으로 재선 지사가 됐다. 황 대표가 원 지사를 콕 찍은 것이 복당을 위한 러브콜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황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경북 칠곡군 어르신들이 저를 천안함 챌린지 주자로 지목하셔서 아름다운 천안함 챌린지에 동참한다”며 챌린지 후속 주자로 한국당의 송희경 의원, 권수미 청년부대변인과 함께 원 지사를 지목했다. ‘천안함 챌린지’는 주자로 지명 받은 사람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천안함 희생 장병 추모 메시지를 올리고 릴레이 주자 3명을 새로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황 대표가 새삼 원 지사를 고른 것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대통합에 동참하라는 메시지가 깔려 있다는 풀이가 나왔다.

원희룡(왼쪽) 제주지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원 지사는 한국일보 통화에서 “황 대표로부터 미리 연락을 받은 건 없다”며 “올 4월 제주 4ㆍ3을 추념하는 ‘4ㆍ3동백발화 평화 챌린지’ 당시 후속 참여자로 제가 황 대표를 지명한 인연으로 저를 지명해주신 게 아닌가 한다”며 “더 깊은 뜻이 있는지는 저로서는 알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정치적으로 복잡하게 해석하기보다는 천안함 희생자를 추모한다는 취지에 동의하기 때문에 챌린지에 동참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 측도 “원 지사와 검사 시절 맺은 인연도 있고, 최근 제주도에 다녀온 김에 생각나서 지목했을 뿐”이라며 조심스러워 했다. 두 사람은 1995년 원 지사의 검사 임용 때 ‘검찰 선배들과의 분임 토의’에서 처음 만났다. 공안검사였던 황 대표는 11기 후배로 운동권 출신인 원 지사를 관심 있게 지켜 봤다고 한다. 원 지사는 황 대표를 “애정을 갖고 조언해 준 선배”로 기억했다.

두 사람이 조만간 회동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황 대표는 최근 복당파인 김무성 의원과 무소속 서청원 의원 등을 연이어 만나며 통합 행보에 시동을 걸고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