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유아인이 ‘얼론’ 주인공이 됐다. 한국일보 DB

배우 유아인이 재난영화 주인공이 됐다.

11일 본지 취재 결과, 유아인은 영화사 집에서 제작하는 영화 '얼론'(alone, 가제)에서 주인공 준우 역을 맡게 된다. 최근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 작품은 바이러스가 창궐한 세상에서 고립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현재 제작사 측은 유아인과 함께 출연할 여자 배우를 캐스팅하고 있다.

국내에서 정체불명 바이러스를 소재로 한 영화 중 가장 인기를 모은 작품은 지난 2016년 개봉한 '부산행'이다. 감염자들로부터 딸을 지키려는 석우(공유), 아내와 뱃속의 아이를 지키려는 상화(마동석)의 치열한 사투를 그렸으며 1천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지금까지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 '버닝' '베테랑' '사도' '깡철이' '완득이'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서 변신을 거듭해왔다. 이번 작품에서도 섬세한 연기로 존재감을 과시할 전망이다.

한편 유아인은 유재명과 함께 영화 '소리도 없이'에 출연한다. 홍의정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로, 범죄 조직을 뒤치다꺼리하며 살아가는 두 남자에게 벌어지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그린다. 극 중 유아인은 태인 역을 맡았다. 그는 최근 SNS를 통해 삭발한 모습을 공개하며 "태인, 내가 가질 새로운 영혼"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