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리버풀과 토트넘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열린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 한 여성관중이 난입해 보안오원에 의해 경기장 밖으로 나서고 있다. 마드리드=EPA 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 무대에서 초유의 관중난입 소동이 벌어졌다. 난입한 관중은 러시아 국적의 여성 수영복 모델로, 자신의 남자친구가 운영하는 동영상 사이트 홍보를 위해 경기장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토트넘과 리버풀은 2일(한국시간)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19 UCL 리버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18분 한 여성의 경기장 난입으로 경기중단을 겪었다. 수영복 차림의 한 여성이 경기장으로 뛰어들어 보안요원이 그녀를 제지해 쫓아낸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된 탓이다.

시즌 최고의 별을 가리는 ‘최후의 한판’의 김을 새게 만든 관중난입 이유는 동영상 사이트 홍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더 선과 미러, 독일 빌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 여성은 러시아국적의 킨제이 볼란스키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인지도 높은 수영복 모델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검은색 수영복을 입었는데, 수영복에 영문으로 적힌 단어는 그의 남자친구 비탈리 즈도로베츠키가 운영하는 동영상 사이트 이름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결국 사이트 홍보를 위해 경기를 방해했단 얘기다. 이 여성은 남성 보안요원에 이끌려 경기장에서 쫓겨났고, 경기는 1분여만에 재개됐다.

토트넘과 리버풀은 남은 시간동안 치열한 경기를 펼친 끝에 리버풀이 후반 42분 터진 디보크 오리기의 쐐기 골까지 곁들여 토트넘을 2-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