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이 고양이에게는 이름이 없어요. 

언제 없어져도 이상하지 않을 그런 사이니까." 

동그람이 인터뷰 영상 캡처

전남 순천의 송광사에서 지내던 보경 스님.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고양이와 생각지도 못한 공생을 시작하게 됐다. 먼 듯, 가까운 듯 함께 살아가는 그들의 독특한 동행을 살펴봤다.

영상=동그람이 최종화 PD jhchoi089@naver.com

동그람이 최필선 PD ww5654@naver.com

동그람이 김광영 PD broad0_ki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