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내달부터 임금협상 등 문제 산적
집단지성 모아 선제적으로 대응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 제공

‘급한 불은 껐다’,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상태지만 언제 터질지 모른다.’

경기도 버스파업 문제 얘기다. 지난 15일 광역버스 총파업 직전 경기도가 전격적으로 요금 인상(일반 200원, 광역 400원)을 발표하면서 급한 불은 끈 상태다. 하지만 경기도 버스 노조와 업체가 타결을 본 것은 아니다. 말 그대로 잠시 협상을 미룬 상태인 것이다.

이에 기초단체장으로는 처음으로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버스파업과 관련해 시민대토론회를 제안하고 나섰다.

광역버스 파업이 타결이 아닌 유보된 상태에서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다음 달부터 시내버스 임금협상이 시작되는 등 산적한 문제들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자는 차원에서다.

20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지역에는 마을버스를 포함해 모두 134개 노선 1,295대가 운행하고 있다.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으로 426명을 충원해야 하는 상황이다. 임금협상도 다음 달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하지만 노사간 합의는 녹록지 않은 상태다. 우선 임금협상 종료가 6월 말인데, 버스요금 인상은 9월 1일부터다. 두 달간 발생하는 임금문제 등의 보전 문제가 있다.

또 노조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월 70만~100만원 임금보전과 별도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업체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수원시청 본관. 수원시 제공

염 시장은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대응과 임금협상 시기가 맞물리면서 버스대란이 우려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정부와 경기도의 긴급 대처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근본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정부가 추진하는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감회·감차, 요금 인상에 따른 시민 불편, 버스 운수 종사자 부족에 따른 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 복잡한 문제에 대한 해법을 집단지성의 힘으로 찾아보면 좋겠다”며 “정부와 경기도, 수원시, 버스회사 및 노동조합, 시민들을 한자리에 초대해 지혜를 모아보는 기회를 곧 갖겠다”라고 밝혔다.

염 시장은 “버스뿐 아니라 대중교통 문제를 우리 스스로가 풀어갈 때 진정한 자치분권의 길이 열린다”며 “시민과 함께 대안을 만드는 일, 우리 시가 늘 해오던 방식대로 수원이 앞장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민선 7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인 염 시장은 지난달 열린 제4차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정기회의에서 "경기도 지자체장들이 함께 버스운전기사의 주 52시간 근무에 따라 발생할 문제를 논의하는 대책 기구를 만들자"라고 제안한 바 있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3일 염 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6개 버스업체 노·사 대표, 노동 관련 단체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버스업종 노사 상생 간담회'를 열어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