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민주의문으로 들어서자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국화를 던지며 항의하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오전 9시 28분 행사장 입구에 도착했다.

황 대표를 포함한 일행은 버스에서 내려 행사장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오월 어머니들과 시민들, 진보 시민단체 회원들의 항의로 정문 통과를 하지 못하고 우회해 행사장에 들어섰다.

행사장으로 들어서는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관계자들과 경찰, 시민 등 수백여명이 뒤섞이며 몸싸움이 일어나자 라인이 한 순간에 무너졌다.

한자리에 모인 시민들과 대학생들, 진보단체 회원들은 ‘전두환 후예정당’, ‘자유한국당 해체’ 등의 피켓을 들고 “황교안 오지 마”, 물러가라” 고 외치며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항의했다.

황 대표가 식장 입구인 ‘민주의 문’으로 향하자 시민들과 대학생들, 진보단체 회원들이 황 대표의 길을 막아서며 극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과 사진기자, 영상취재 기자들을 포함한 여러명이 인파에 밀려 바닥에깔리는 위험한 상황도 발생했다.

황 대표는 경찰과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의 호위 속에 300여 미터의 거리를 25분 동안 전투 아닌 전투를 벌이며 이동한 뒤에야 행사장에 입장할 수 있었다.

행사를 마치고 퇴장 할 때도 별반 차이는 없었다. 다만, 자유한국당에서 안전상의 이유로 차량을 옆문으로 이동시켜 탑승해 입장할 때 와는 다소 수월하게 떠났다.

광주=서재훈 기자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의 항의에 일행, 경찰과 뒤엉켜 이동하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의 항의에 일행, 경찰과 뒤엉켜 이동하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의 항의에 일행, 경찰과 뒤엉켜 이동하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의 항의에 일행, 경찰과 뒤엉켜 이동하는 도중 사진기자들이 경호 인력에 밀려 바닥으로 넘어지고 있다. 광주= 서재훈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