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내빈과 참석자들이 헌화 후 묵념을 하고 있다. 2019.5.18/뉴스1

올해로 39년을 맞은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해 광주뿐 아니라 서울에서도 기념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참가자들은 “민중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39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당시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유공자와 시민 등 주최측 추산 800여명이 참석해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힘차게 따라 불렀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앞줄 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내빈들이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2019.5.18/뉴스1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5.18 항쟁은 민주주의를 찬탈하고,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군부독재 세력에 맞서 자유와 정의, 인권을 수호해낸 숭고한 투쟁”이라며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의 살아있는 이정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내빈과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19.5.18/뉴스1

그러면서 “5.18 민중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민주주의를 말살한 책임자 전두환은 사과와 반성은커녕 거짓으로 가득 찬 자서전을 내 광주 정신을 훼손하고, 군부독재 후예들은 북한군 개입설을 불법으로 유포하며 망언을 쏟아내고 있어 반드시 진실을 밝혀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고, 전두환의 광주 방문과 발포명령에 대한 증언이 새롭게 제기됐다”며 “늘 우리는 광주를 기억하며 민주주의 기치를 더 높게 들고 국민의 생명과 인권이 최고로 존중 받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병진 5.18서울기념사업회 회장 역시 “5.18 민중항쟁 역사 왜곡은 끊임없이 자행되고 있다”며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지만원과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은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폭동’이라며 망언을 쏟아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 재수사 및 처벌,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등을 요구했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서울 기념식에서 내빈과 참석자들이 만세 삼창을 하고 있다. 2019.5.18/뉴스1

행사를 찾은 시민들은 서울광장에 차려진 ‘5.18서울분향소’를 찾아 헌화했다. 전날 설치된 추모 분향소는 19일까지 운영된다. 광장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박원순 서울시장이 보낸 화환도 놓였다. 문 대통령은 같은 시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다.

18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5.18 골든벨'에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2019.5.18 scape@yna.co.kr/2019-05-18 12:45:53/<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한편, 이번 기념식에서는 ‘5.18골든벨’과 영화제, 사진전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열렸다. 청소년 600여명이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 관련 역사 문제를 풀었다. 청소년들은 정답을 적어 내는 화이트보드 한 켠에 “진실은 승리한다”, “역사를 잊지 말자” 등 문구를 새기고 진지한 자세로 골든벨에 임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