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설수진이 과거 속상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MBN 캡쳐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설수진이 3년간 방송국에 출입하지 못했던 과거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지난 3일 재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설수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설수진은 과거 자신이 처음으로 MC를 맡았던 프로그램에서 동료 MC가 자신에게 전화해 "내가 널 많이 가르쳐줘야 할 것 같다"며 식사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설수진이 거절하자 "개편 때 동료 MC가 '곧 개편인데 계속할 수 있을 거 같냐’라고 묻더라. 정말 어린 마음에 눈물이 났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3개월 간 어색한 분위기로 방송을 이어오다 개편한 뒤 설수진은 3년간 방송 출연을 하지 못했음을 언급했다.

이어 설수진은 "사람이 너무 할말을 다 하고 사는 것도 안 좋구나 라는 생각을 어렸던 나이에 하게 되면서 많이 참고 산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