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에게서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정황과 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1억 6,000만 원대 금품과 성접대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전 구속전 피의자심문인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출석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다른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6천여만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윤중천 씨로 하여금 성범죄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씨를 상대로 1억 원을 돌려받지 말 것을 종용했다는 의혹엔 제3자 뇌물 수수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이나 내일 새벽에 결정될 예정이다.

서재훈 기자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에게서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정황과 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