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이창수 자유한국당 충남 도당위원장(왼쪽부터), 성일종, 김태흠, 이장우,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의 부당성을 알리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19.5.2/뉴스1

자유한국당 의원 일부가 2일 여야 4당(한국당 제외)의 선거제ㆍ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에 반발해 ‘집단 삭발 투쟁’에 나섰다. 지난달 30일 가장 먼저 삭발해 화제가 됐던 박대출 의원도 이날 행사장을 찾았다.

한국당 김태흠ㆍ이장우ㆍ윤영석ㆍ성일종 의원과 이창수 충남 천안병 당협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본관 앞에서 단체 삭발식을 가졌다. 정치인의 집단 삭발은 2013년 11월, 김선동, 김재연 등 통합진보당 인사들이 정부의 위헌정당 해산심판 청구에 반발해 실시한 이후, 5년여만이다.

이날 행사에는 애초 10여명이 삭발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 참여한 인사는 5명에 그쳤다. 김태흠 의원은 이날 “투쟁의 시작을 알리는 삭발식에 동료 의원들 11분이 함께 하기로 했는데 2, 3차에 걸쳐 릴레이 진행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해서 우리가 먼저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사 사회를 본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 삭발식은 문재인 정부 좌파독재 폭정 폭주로 무너지는 자유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지키려는 결연한 각오 속에 이뤄지는 행사”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국민의례를 마친 이들은 외투와 넥타이를 벗고 흰 와이셔츠 차림으로 의자에 앉은 채 삭발을 시작했고 행사에 참여한 당원들은 큰소리로 애국가를 제창했다.

[저작권 한국일보]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을 맡은 김태흠 의원을 비롯한 4명의 의원과 지역 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의 부당성을 알리는 삭발식을 마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 성일종, 김태흠, 이장우, 윤영석, 박대출 의원.오대근기자 /2019-05-02(한국일보)

행사를 주최한 김태흠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그 추종세력들이 불법과 야합으로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삭발 투쟁으로 항의하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단 삭발식이 끝난 후 2ㆍ27 전당대회에 청년최고위원으로 출마했던 김준교씨도 같은 장소에서 홀로 삭발 투쟁에 참여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