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북러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서로 덕담을 주고 받으며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본격적인 회담 이전 공개된 모두 발언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우호관계를 재확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김 위원장은 “멀리 블라디보스토크까지 와서 만나 줘 고맙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푸틴 대통령과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 서로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5분(현지시간)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다리로 연결된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만났다. 먼저 회담장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건물 입구에서 맞은 뒤 양 정상은 악수를 했다. 양 정상은 상대 수행원들과 악수를 한 뒤 회담장으로 들어섰다.

양 정상은 1시간 정도 단독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과 푸틴 대통령 주최 연회가 이어질 계획이다.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 차원의 제재 완화 문제와 경제협력을 비롯한 북러 관계 현안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최나실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