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진주시 부정부패 조사해야”
목소리 높이며 당당한 태도
경남 진주 방화 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이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진주=전혜원 기자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살해한 피의자 안인득(42)의 얼굴이 공개됐다. 그의 얼굴은 19일 오후 흉기 난동 도중 다쳤던 손을 치료 받기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를 나서는 과정에서 노출됐다.

전날 경남지방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에서 안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 그가 경찰서를 빠져나가는 동안 마스크나 모자를 씌우지 않았다. 그는 줄무늬 티셔츠에 짙은 남색 카디건과 트레이닝복 바지를 입고 슬리퍼를 신었다. 상처로 흰 붕대가 감겨진 그의 두 손은 포승줄에 묶여 있었다.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그는 이어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 하소연을 했다"며 "하루가 멀다 하고 불이익을 당해 오다 보면 화가 날 데로 나고 경찰서, 국가기관에 하소연을 해도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진주시 부정부패가 심하다"며 "여기에 하루가 멀다고 당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제대로 조사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성 등 특정인을 목표로 범행했냐는 물음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면서 "억울한 부분도 있지만, 잘못에 대해서는 처벌받겠다"고 자신의 범죄를 인정했다. 계획범죄 여부에 대해서는 "준비가 아니라 점점 더 불이익을 받아 화가 날 데로 났다”고 말했다.

경찰서 주차장에서 10여명의 시민이 이 모습을 지켜본 가운데 한 시민은 "그 어린 것을 죽이고, 이 미친 놈아"라며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은 조현병 환자인 그의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범행동기 등에 대해 횡설수설하면서 신빙성 있는 진술을 피하고 있어서다. 진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그를 상대로 계획범죄 여부와 범행동기, 사건 당일 동선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그는 비정상적인 진술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2명의 프로파일러를 투입, 심리상태 분석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피해망상 증세를 보이고 있는 그는 사건 이외에 개인 신상 등에 대한 진술은 거부하고 있다.

경찰에선 보다 정확한 그의 치료 내역을 수사하기 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확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그의 휴대폰 분석과 함께 피해자 및 목격자를 대상으로 당시 범행상황도 재구성하고 있다. 아울러 그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 구입 장소 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진주=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