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저작권 한국일보] 진주 방화 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진주=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2019-04-19(한국일보)

자신이 사는 공동주택 건물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안인득(42)씨의 얼굴이 공개되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씨의 이름,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다. 경찰은 “안인득 사진을 따로 공개하지는 않되, 언론 등에 공개될 때 마스크를 씌우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경찰이 안씨의 사진을 배포하지 않는 대신 언론 취재를 통해 자연스럽게 알려지게 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날 안인덕은 부상을 입은 손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진주=전혜원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진주 방화 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진주=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2019-04-19(한국일보)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