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갤럭시 폴드

미국에서 정식 출시되기 전 언론과 리뷰어들에게 사전 제공됐던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제품에 품질 문제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은 1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 폴드가 이틀 만에 고장나서 사용할 수 없게 됐다”며 화면 일부가 까맣게 변해 아무 것도 나오지 않은 사진 2장을 함께 올렸다.

그는 "화면에 보호 필름을 제거한 것이 이번 문제의 원인일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지만, "소비자들이 이 (필름을 떼지 말아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지 못할 것 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디스플레이 영상 꺼짐 문제가 아니라 화면이 아예 파손 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미국 IT매체 더버지의 디터 본 기자는 "갤럭시 폴드 가운데 주름 근처가 불룩하게 튀어나오면서 화면이 파손됐다"고 밝혔다. 그는 "갤럭시 폴드를 주머니에 넣고 사용하는 등 일반 전화와 같이 사용했는데 이런 문제가 생겼다"며 제품 오류 가능성도 제기했다.

CNBC도 오른쪽 화면이 까맣게 꺼진 갤럭시 폴드의 모습을 방송으로 내보내며 "삼성이 판매 준비를 중단하고 하루빨리 불량 원인을 알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은 “언론과 리뷰어들에게 제공된 제품이 정식 출시되는 제품과 똑같은 것이 아닌 시제품"이라고 강조하면서 "정확한 불량 원인은 제품을 수거해 살펴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보호필름은 떼면 안 되는 데 일부 리뷰어들이 이를 떼내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어떤 문제가 왜 발생 했는지 현지에서 제품을 수거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는 오는 26일 미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