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현 경기도당 부천소사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이 세월호 유가족에게 “진짜 징하게 해쳐먹는다”고 폭언을 퍼부은 데 대해 사과했다. 당 차원의 강도 높은 징계 처분이 내려질지 주목된다.

차 전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과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족을 비난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가족들의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며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것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 참았다. 저의 부족한 수양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며 “반성의 의미에서 페이스북과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페이스북을 통해 쏟아냈다. 그는 또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은 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했다. 차 전 의원은 17, 18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