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CU, ‘똑똑한 차세대 POS’ 전 매장 도입
셀프계산, 모바일결제 시스템을 갖춘 편의점 CU의 차세대 POS. BGF리테일 제공

BGF리테일 편의점 CU(씨유)가 지난 해 11월 첫 선을 보였던 차세대 POS(판매시점 정보관리 시스템)을 전국 1만 3,000여 매장에 도입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차세대 POS는 고객들이 몰리거나 근무자가 급히 자리를 잠시 비워야 하는 경우 고객이 직접 상품(주류, 담배 제외)을 결제할 수 있는 셀프 결제 기능을 탑재했다.

또 단말기가 고장 나거나 정전 발생 등 POS 운영이 어려운 비상 상황에서도 정상적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모바일 POS’도 구축했다. 매장 근무자의 스마트폰에 POS 결제 기능을 제공해 신용카드 결제 뿐 아니라 할인, 적립 등의 다양한 프로모션도 적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각종 페이, 앱 신용카드, 멤버십포인트, 교통카드 등 고객들의 결제수단이 다양화되면서 POS 결제 시 여러 번 화면을 터치해 별도의 결제방식을 지정해줘야 했다. 하지만, 차세대 POS는 바코드 스캔만으로 해당 결제 수단을 자동 인식한다.

CU는 차세대 POS 외에도 가맹점주가 매장에 없어도 관리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모바일, 태블릿 등 IT 기기 연계 기능을 크게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해외에서도 모바일로 상품 주문 등 여러 일을 처리할 수 있고 매장 영상 정보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CCTV 기능도 갖췄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