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하나 진술 신빙성 있다고 판단
마약 반응검사 위해 모발 채취도
가수 박유천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배우한 기자

경찰이 JYJ 멤버 박유천(33)의 신체와 경기 하남시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박씨의 혐의는 마약 투약이다.

경찰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마약을 권유하고, 잠자는 사이 마약을 투약했다고 지목한 A씨가 박씨라고 판단한 것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오전 9시부터 박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박 씨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중이다.

박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연예인 A씨가 마약을 권유해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조사에서도 “잠을 자고 있는데 A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 “절대로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에 출석하겠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하지만 경찰은 통신수사 등을 통해 황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 이날 영장을 발부 받아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박씨를 조만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지만 소환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경찰은 앞서 박씨가 황씨의 서울 강남 아파트에 드나든 모습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다. 박씨가 황씨와 지속적으로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또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박씨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내린 상태다.

한편 황씨는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두 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 등으로 지날 6일 구속, 검찰에 송치됐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